경상남도, 올해도 경남 농식품 수출 확대 이어간다.

라이프
경상남도, 올해도 경남 농식품 수출 확대 이어간다.
17일,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2023년 농식품 수출 촉진 대책 회의’ 개최
  • 입력 : 2023. 03.17(금) 16:15
  • 최준규 기자
2023년 농식품 수출 촉진 대책 회의
경남도는 17일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도 및 시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경남지역본부, 농협 경남지역본부, 경남무역 및 신선농산물 생산자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2023년 농식품 수출 촉진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경남도의 2월 말 농식품 수출은 수산물을 포함해 2억 1,552만 불로 전년 동기대비 11% 증가해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본격 출하하고 있는 딸기와 함께 저장 단감과 배 수출도 대폭 확대됐고, 축산물 수출도 16% 이상 증가했다. 중국의 위드코로나 시행으로 일상 소비가 회복되면서 음료, 주류, 면류 등의 중국 수출도 증가했다.

회의에 참석한 시군 관계자들은 지자체별 수출 촉진 대책을 설명하고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출지원사업을 공유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농협에서도 수출분야 사업추진 계획과 지원사업들을 설명하고 시군과의 협력을 요청했고, 신선농산물 생산자 단체 대표들과 ㈜경남무역은 수출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정연상 농정국장은 “농업용 전기요금 인상, 국제유가 불안 및 환율상승 등 수출농업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난방유류 차액과 무기질비료 가격 안정자금을 지원했고,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분 일부를 지원하는 등 농업인 경영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도내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올해도 농업인, 수출업체 및 행정이 같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정일오 기자 jio0943@naver.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