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장우, '성스러운 아이돌' 악랄한 미소+분노 담긴 눈빛으로 안방극장 장악!

문화/예술
배우 이장우, '성스러운 아이돌' 악랄한 미소+분노 담긴 눈빛으로 안방극장 장악!
  • 입력 : 2023. 03.17(금) 12:23
  • 최준규 기자
사진 제공: tvN 수목드라마 '성스러운 아이돌' 방송 캡처
‘성스러운 아이돌’의 배우 이장우가 신들린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

이장우는 16일(어제)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성스러운 아이돌’ 10회에서 끝나지 않는 마왕의 횡포를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표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10회 방송에서 신조운(이장우 분)은 램브러리(김민규 분)를 처참히 몰락시키기 위해 계획한 일이 문제가 생기자 오정신(오진석 분)과 마사장 등 사람들을 이용해 더 큰 논란을 만들었다. 이장우는 짜증을 내다가도 횡포를 즐기는 연기를 실감 나게 표현했다.

다른 모습으로 변했던 신조운은 램브러리가 휘두른 검을 막고 일어서던 찰나, 마왕 본래의 모습으로 되돌아와 충격을 안겼다. 정체를 들킨 신조운은 흑마법으로 사람들을 이용해 아수라장 된 상황을 빠져나갔다. 이장우는 이 과정에서 눈을 뗄 수 없는 살벌한 눈빛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었다.

신조운은 자신을 이 세계로 보내기 위해 찾아온 홍우대대의 대주가 자신과 똑같은 반지를 가지고 신성력을 끌어올리자 혼이 빠져나가는 듯한 고통에 혼란스러워했다. 간신히 정신을 붙잡은 신조운은 마왕의 검을 날려 빠르게 도망쳤다.

그동안 이장우는 남의 고통을 즐기는 마왕 그 자체를 표현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면, 이번 회차에선 점점 힘을 잃어가는 표정 연기로 의미심장했던 마왕의 서사까지 궁금하게 만들기도.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성스러운 아이돌’에서 이장우는 행방이 묘연해진 신조운으로 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마지막 여정이 더욱 기대된다.

믿·보·배의 저력을 선보이며 수목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장우의 tvN 수목드라마 ‘성스러운 아이돌’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일오 기자 jio0943@naver.com
라이프